남북정상회담 준비委 발족에 민주 "환영", 한국 "우려"

바른미래 "성과내야", 민평 "발빠른 구성 환영"

 

청와대가 15일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을 위원장으로 하는 남북정상회담 준비위원회를 구성한 것과 관련해 여야는 엇갈린 반응을 보였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환영의 뜻을 표했지만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은 구성원의 면면에 대한 우려를 표했다.

민주당 김현 대변인은 이날 구두논평을 통해 "남북정상회담이 성공리에 개최될 수 있도록 치밀하게 준비해 줄 것을 기대한다"며 준비위 구성에 환영의 뜻을 밝혔다.

김 대변인은 "청와대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을 중심으로 한 특사단의 숨 가빴던 외교활동이 마무리되고 남북정상회담을 위한 본격적인 준비가 시작된 것"이라면서 "문재인 대통령의 '한반도 운전자론'에 기반한 주도적 역할이 이제 본궤도에 올랐다"고 평가했다.

이어 "민주당도 이해찬 의원을 위원장으로 하는 남북·북미 정상회담 지원특별위원회를 설치했다"면서 "역사적인 정상회담의 성공을 위해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반면 한국당 정태옥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구성원의 면모를 보면 과거 주사파로서의 경력이 의심받는 인물로부터 시작하여 과도하게 친북적이고 대북 유화론자들로 구성돼 매우 걱정된다"며 '색깔 공세'를 폈다.

정 대변인은 "남북정상회담은 오로지 북핵폐기에 초점이 맞춰져야만 한다"며 "평화체제구축이나 남북화해, 대북 퍼주기의 논의의 장이 되어서는 안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홍지만 대변인도 "남북정상회담은 전적으로 '비핵화' 회담을 목표로 해야 한다는 점에서 통일부, 외교부, 국방부, 국정원, 그리고 청와대 안보실이 주축이 되어야 할 회담이지 '비서실'이 나설 사안이 아니다"며 임종석 준비위원장을 겨냥했다.

바른미래당 신용현 수석대변인은 구두논평에서 "책임 있는 장관급 인사들이 대거 준비위원회에 들어갔기 때문에 좋은 성과를 만들어내야 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신 수석대변인은 그러면서 "이번 남북정상회담은 이후로 예정된 북미회담의 사전적 성격이 강하고, 좋든 싫든 한반도의 운명은 북미회담에서 어떤 결론이 나느냐에 따라 급격히 변화될 것"이라며 "북한의 비핵화라는 명확한 목표를 세우고 정부의 역량을 집중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민주평화당 최경환 대변인은 "청와대의 발 빠른 준비위 구성을 환영한다"며 "우리는 이미 2000년과 2007년 두 차례 남북정상회담을 한 경험이 있으니 이 경험을 잘 살려야 하고 또 1, 2차 정상회담을 성공적으로 이끈 경험이 있는 분들이 많으니 이분들의 지혜를 모으는 것도 필요하다"고 말했다.

최 대변인은 "준비위 구성과 별도로 자문위원회 구성이 필요하다"면서 "자문기구에는 경험 있는 남북관계 전문가뿐 아니라 경제, 사회, 문화계의 전문가들이 참여해 국민이 바라는 의견을 들을 수 있는 창구 역할을 하도록 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의당 최석 대변인은 "남북현안과 관련된 청와대와 내각의 주요인사들을 전면배치한 구성안에서 이번 남북정상회담을 기필코 성공시키겠다는 대통령의 의지를 읽을 수 있다"며 환영의 뜻을 나타냈다.

관련기사

정치기사